칼럼

/칼럼

881. 만성 허리 통증 발레핏으로 안녕.

By | 8월 3rd,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만성 허리 통증 발레핏으로 안녕. “ 정말 지긋지긋하게 허리가 아팠어요.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더 심했죠. 지팡이를 짚고 다닐 정도예요. 운동도 해보고, 진통제도 먹어보고, 물리치료도 해 보았어요. 그러나 좋아지지 않네요. 너무 아프니깐 인터넷을 검색하였고 진발레스쿨의 “집에서 하는 초간단 발레 ”발레핏 강좌를 알게 되었지요. 발레핏 수업을 시작하고 나서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자세가 삐뚤어져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알았고, 3주 만에 [...]

881. 만성 허리 통증 발레핏으로 안녕.에 댓글 닫힘

880. 나는 발레핏으로 다이어트한다.

By | 7월 28th,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나는 발레핏으로 다이어트한다. 웰빙의 붐을 타고 요즈음 직장인 여성들 사이에서 꼭 배우고 싶어 하는 운동으로 떠오른 발레핏 (Ballet Fit)은 발레와 피트니스를 접목한 새로운 트렌드 운동법으로 예술과 운동이 함께 만났다. 발레의 기본 동작을 중심으로 발레 바, 폼롤로, 매직 셔클, 미니볼, 젠링, 탄성밴드, 요가 힐, 덤벨 등 다양한 운동 소도구를 이용하여 자주 사용하지 않는 근육을 훈련함으로써 몸의 유연성과 [...]

880. 나는 발레핏으로 다이어트한다.에 댓글 닫힘

879. 발레는 나를 공부하게 만든다.

By | 7월 20th,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발레는 나를 공부하게 만든다.   발레 동작중에 “ 훼테”(fouette)가 있다. 훼떼는 '회초리로 때린다'는 뜻으로 한 다리를 들어 회초리처럼 채찍하듯 빙글빙글 도는 동작이다. 발레에 관심이 있다면 백조의 호수 3막에서 오딜의 32회전을 알 것이다. 처음 배울 때는 한 바퀴도 돌기 힘들다. 발레리나가 넘어지지 않고 한 곳에 서서 훼테 32회전을 할 수 있는 것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또한, [...]

879. 발레는 나를 공부하게 만든다.에 댓글 닫힘

878. 2차 섯다운 깊은 수렁에 빠진 예술

By | 7월 17th,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2차 섯다운 깊은 수렁에 빠진 예술 “ 발레를 사랑하는 진발레스쿨 여러분께 힘든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코로나 확산으로 개빈 뉴섬 가주 주지사는 오늘부터 다시 섯다운을 시작했습니다. 저희는 캘리포니아 행정명령을 준수하며 CDC 가이드라인을 따릅니다. 정부의 새로운 지침이 나올 때까지 학원은 잠정적 문을 닫습니다. 우리 모두 서로를 격려하고 함께 힘을 합쳐 어렵고 힘든시기를 이겨 나갑시다. 섯다운 기간 동안은 수업 크레딧를 [...]

878. 2차 섯다운 깊은 수렁에 빠진 예술에 댓글 닫힘

877. 짜증 나는 마음 발레로 다스리기

By | 7월 6th, 2020|Categories: 칼럼|

코로나는 우리들의 생활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외출을 자제하고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생활상도 변하고 있다. 그 하나는 가족의 변화로 주부들은 숨이 막히고 점점 깊은 시름에 잠기고 있다. 당신은 얼마나 자주 화가 나고 주변 사람들에게 신경질을 내고 있는가? 무엇이 당신을 힘들게 하는가? 당신은 마음이 답답하거나 스트레스가 쌓이면 무엇을 하는가? 발레를 해보자. 바르게 설 때도, 동작 하나를 할 [...]

877. 짜증 나는 마음 발레로 다스리기에 댓글 닫힘

876. 내 몸은 발레를 기억하고 있다. ( Muscle Memory)

By | 6월 29th,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내 몸은 발레를 기억하고 있다. ( Muscle Memory) 참 신기한 일이다. 코로나 19로 인해 지난 3개월 동안의 긴 잠에서 깨어나 발레수업으로 다시 되돌아왔을 때 나는 재미있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 선생님, 너무 오랫동안 발레수업을 못하였는데 동작을 기억할지 모르겠어요. 다시 할 수 있을까요?. 다 잊어버렸어요. 몸이 다 굳어서 걱정이네요. 새로 다시 배워야 할거 같아요. ”지난주 첫 수업을 시작하기 [...]

876. 내 몸은 발레를 기억하고 있다. ( Muscle Memory)에 댓글 닫힘

875. 진발레스쿨에 다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Welcome Back to Jean Ballet School.

By | 6월 22nd,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진발레스쿨에 다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Welcome Back to Jean Ballet School) “ 선생님 다시 만나게 되어서 반가워요. 그동안 발레수업이 너무나도 그리웠어요. 이제 다시 발레를 시작할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벌써 3개월을 넘게 수업을 못했네요. 코로나 19로 인해 섯다운 이후 제일 아쉬웠던 게 발레를 직접 진발레스쿨에서 배우지 못한다는 거였어요. 이제 새로운 방식으로 다시 발레를 시작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쁩니다. ” 그나마 선생님께서 3개월 동안 무료로 [...]

875. 진발레스쿨에 다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Welcome Back to Jean Ballet School.에 댓글 닫힘

874. 나탸샤의 댄스 전쟁과 평화 리뷰

By | 6월 15th,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나탸샤의 댄스 전쟁과 평화 리뷰 전쟁과 평화 War and Peace Leo Tolstoy (레프 톨스토이) ( 1828  - 1910 )  나는 해냈다. 5월 미션을 성공했다. 코로나가 아니었으면 이 책을 읽는 것을 시도해 보지도 못했을 것이다. 한 달간 나는 소설에 흠뻑 빠졌다. 식구들이 사법고시 시험 준비하는 것 같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전쟁과 평화를 알지만 읽어본 사람은 1% 도 안된다는 책이다. 4권의 방대한 소설 총 2940 page 559 명의 등장인물이 나온다. 낭만 독서모임 강좌 줌 미팅 모임에서 열심히 모두들 토론한다. 모임이 없었다면 나는 절대 끝까지 책을 못 읽었을 것이다. 매달 첫째  금요일에 모여 함께 그달에 읽은 책을 토론하였는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줌 미팅으로 바뀌었다.  처음에 읽을 때 내용이 이해가 안 갔다. 영화를 먼저 봤다. 발사모팀 사라씨가 영화 7시간 6부작 을 구해 주었다. 처음에 읽을때 40여명정도는 이름을 써가며 도표를 그려가며 읽었다. 그런데 이름이 중요한 게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우리 시대에 가장 방대한 소설 최상의 리얼리즘 현대의 일리아드라고 극찬한다.  이제 전쟁과 평화, 안나 카레니나, 부활, 예술이란 무엇인가? 톨스토이 책은 거의 읽었다. 이젠 내가 논문을 써도 될듯하다. ㅋㅋ... 명구절, 명장면이 너무 많아 다시 읽고 싶은 곳을 마크한 게 거의 책의 전부에 달한다. 낭만독서모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독립기념일 할리우드 보올에서 불꽃놀이와 함께 울려 퍼졌던 차이콥스키의 1812 서곡 (Overture )이 1812년 보르디노 전투 나폴레옹 프랑스 군대의 후퇴를 기념하기 위한 곡이었다는 것도 이제야 알게 되었다. 발레수업시간에도 익숙하게 자주 쓰던 클래식 음악 나타샤의 왈츠가 전쟁과 평화에서 나오는 곡인지 인제야 알았다. 톨스토이는 또한 발레에 조애가 깊다. 나타샤는 발레 지망생이었고 앙트르샤, 마주르카, 폴카를 설명한다. 내가 아는 발레용어가 나왔을때 너무 기뻐 다시 보고 또 보았다.  또한, 이번에 전쟁과 평화란 책을 읽으면서 “ 나타샤의 춤 ” (Natasha's Dance )이란 책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러시아의 에술가 문화 역사를 소개한다. 나타샤와 그녀의 형제는 오두막에 살고 있는 삼촌을 방문하여 나타샤는 무의식적으로 농민 멜로디에 맞춰 춤을 추기 시작하는 장면이 있다. 나타샤는 [...]

874. 나탸샤의 댄스 전쟁과 평화 리뷰에 댓글 닫힘

873. 남다른 예술사랑 그대 이름은 제인

By | 6월 7th,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남다른 예술사랑 그대 이름은 제인   My name is Jane. I love my life.  Wish I was young again.   내가 아는 제인씨는 항상 행복해 보인다. 그녀를 생각하면 아침 햇살 가득한 들판에 뛰어 노는 천진난만한 어린아이를 떠올리게 된다. 제인씨를 소개한다. 내가 느낀 그녀의 남다른 예술세계를 멀리서나마 들어가보자. 4년전쯤 진발레스쿨에서 발레를 배우기 시작한 제인씨는 발사모( 발레를 사랑하는 사람들) [...]

873. 남다른 예술사랑 그대 이름은 제인에 댓글 닫힘

872. 분노를 예술로 승화시키는 지혜

By | 6월 1st, 2020|Categories: Articles, 칼럼|

분노를 예술로 승화시키는 지혜 미국이 뒤숭숭하다. 엎친 데 덮친 격 , 설상가상, 갈수록 태산이란 말이 지금 이런 경우인 거 같다. 코로나19로 몇 달째 섯다운되어 모두들 힘들었다가 이제 겨우 기운 차리고 일어나려는 시기에 지난주 경찰에 의해 강압적 체포로 흑인 남성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초기에는 평화적인 시위가 시작되었지만, 점차 미 전역이 폭도들의 약탈과 방화가 때 [...]

872. 분노를 예술로 승화시키는 지혜에 댓글 닫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