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변화시키는 철학 하는 발레

보리스 에이프만 피그말리온 효과’ ”(The Pygmalion Effect) 공연리뷰

오랜만에 찾아온 메모리얼 데이 황금연휴에 천사백만이 넘는 사람들이 여행을 떠났다고 한다. 나는 여행 대신에 발레의 세계에 흠뻑 빠져 끝없는 질문과 생각에 잠겨 나름대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비도 약간 오고 바람도 불어 춥게까지 느껴진 일요일 낮에 한 시간 반을 운전하고 시커스트롬에 도착하였다.

발레공연을 갈 때마다 느끼는 것은 공연장은 딴 세상이다. 빈자리 하나 없이 가득 메운 사람은 마치 할리우드 영화 시상식에 온 것 같은 선남선녀들 모습에 나도 덩달아 으쓱해진다. 뉴욕 타임즈가  오늘날 가장 성공한 러시아 안무가로 선정한 보리스 에이프만은 단순한 발레공연이 아니었다. 붉은 지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차이콥스키’ ‘러시안 햄릿’ ‘돈키호테’ 안나카레리나등   대문호의 걸작이나 예술가의 삶을 춤으로 옮겨 인문학적 키워드를 가지고 우리에게 무엇인가 전하려는 철학적 문학적 메세지가 있다.

발사모 (발레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강좌에서 이미 공부도 했고 “ 차이콥스키”를 작년에 보고 너무나 강렬한 이미지가 지워지지 않아 이번 공연 티켙을 무작정 샀다.“피그말리온효과” 제목에 그리스 신화 내용이 나올 거라는 내 생각을 반전이라도 하듯 그의 독특한 예술세계를 이해하기에는 나는 아직 역부족이다. 상상도 할 수 없었던 클래식 발레와 현대무용 ( 턴 아웃과 턴인) 동작의 절묘한 조화가 눈이 휘둥그레진다.” 어떻게 저런 동작을 만들 수 있을까?  얼마나 많은 연구와 생각을 하고  얼마나 많은 연습을 했을까? ” 하며 공연 내내  감탄을 하면서 잊혀지지 않게 비디오로 녹화를 했으면 하는 마음이 절로 생겼다.

어린시절 나는 무작정 발레를  좋아 했다. 공주 같은 화려한 뜌뜌의상과 발레리나의 멋진 동작에 홀딱 반했다. 그래서 더 높게 다리를 올리려고, 더 빨리 돌려고, 더 많이 점프하려고 무작정 따라하기에 바빴다. 발레를 좋아해서 선화예중고에 입학했고 선생님은 우리에게 발레공연을 무조건 보게 하였다. 그리고 우리의 생각을 토론하게 하였다.“ 발레는 예술이다. 단순하게 발레를 위한 신체적 조건이 좋고 테크닉이 뛰어나다고 해서 훌륭한 무용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 말고 정서적인 발달과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는  선생님의 교육에 내 생각은 점점 바뀌게 돠었다. 춤을 추며 나의 자아를 알고 즐거움을 찾게 됐다.

그때의 교육이 지금까지 나에게 공부하는 발레, 생각하는 발레, 철학하는 발레가 되어 811회가 넘는 무용칼럼을 지금까지 쓰고 있고 발사모강좌를 하면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발레의 끈을 놓지않고 있다. 이유는 무엇일까?  발레는 즐거움이자 행복이며 나를 왕가의 귀족처럼 지성인으로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1 2 3 4 5 7 Борис_Эйфман._Boris_Eifman[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