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든 100년 삼일절 함께 만드는 미래

“ 그날의 함성 잊지 않으리 ”  ( We will not forget the day) 창작무용

 

100년 전 삼일 만세운동퍼레이드를 지난 토요일 오후 엘에이  윌셔가에서 처음으로 재현하였다.

비로 인해 일주일 연기되어 다른행사가 겹쳐 많은분들이 못온다고 알려왔었다. 참가단체도 많이 빠진다고 하였다. 그러나 막상 행사가 시작될 때 만세의 목소리가 윌셔가를 꽉 채웠다.

처음 삼일절 퍼레이드 준비 위원장을 맡았을때 우리아이들에게 한국의 역사를 바르게 알고 자랑스러운 한국인임을 알리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두 달동안 올인하였다.

“ 그날의 함성 잊지 않으리  ” 창작무용을 준비하면서 음악 선정부터 의상, 안무, 배경까지 모든것을 무에서 유로 만들어야 했다. 이것이 바로 예술만이  가지고  있고, 예술만이 표현할 수 있는 놀라운 힘이다.

자료를 찾으며 나 또한 몰랐던 아니 관심 없었던 우리의 조국을 우리의 역사를 다시 배웠다. 이제는 태극기만  들어도, 애국가만 들어도… 가슴 뭉클해지고…  가슴 아련해진다.  “ 우리는 하나” 라는 큰 의미를 알게 되었다. 얼마나 가슴이 벅찬지 모른다.

나는 대한민국 사람이다. 우리가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미국 사회에 한 멤버임을… 우리의 주권을…. 우리의 자긍심을 … 우리의 저력을 … 미주류 사회에 당당히 알리는 의미 있는 행사였다.

모든 단체, 언론사, 미디어가 하나가 되어 함께 하였다.  봉사하는 일이면 무조건 항상 함께 하여 주는 진발레스쿨 학생들과 , 학부모님 , 수고하신 선생님, 그리고 이 행사를 주관한 엘에이 한인회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삼일절과 같이 모두가 함께 하였기에 가능했다.

세월이 흘러 200주년 삼일절이 되었을때  나는  이 자리에 없겠지만,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 그 시대의 유관순이   “ 대한 독립 만세” 를 외치며 윌셔 거리를 당당히 걸어가는 모습을 상상하면  내가 할 일을 다한 거 같아 마음이 뿌듯하다.

아스팔드위의 길거리 무용공연은 일본 군사에게 맞는 신에서 무릎이 다 까져  피는 났고, 바람 불고  하루종일 굶은상태에 뒤늦게 밥을 먹었더니 그 다음날 내내 몸살로 일어나지도 못햇지만,  오늘의  윌셔가 삼일절  퍼래이드를  나와 우리 학생들은 100년 전 삼일운동과  같이 우리의 기억 속에  영원히…  영원히 …  잊지 못 할것이다.

 

 

Jean (1) Jean (2) Jean (3) Jean (4) Jean (5) Jean (6) Jean (7) Jean (8) Jean (9) Jean (10) Jean (11) Jean (12) Jean (13) Jean (14) Jean (15) Jean (16) Jean (17) Jean (18) Jean (19) Jean (20) Jean (21) Jean (22) Jean (23) Jean (24) Jean (25) Jean (26) Jean (27) Jean (28) Jean (29) Jean (30) Jean (31) Jean (32) Jean (33) Jean (34) 1 2 3 4 6 7 (2) 7 8 10 11 13 14 15 16 17 18 19 20 21 23 24 25 26 (2) 26 28 29 20190309_133303 20190309_133501 20190309_133526 20190309_134038 20190309_134329 20190309_141542 20190309_141659 20190309_141708 20190309_151854 20190309_154538 20190309_154609 20190309_154736 20190309_160732 20190309_174044 20190309_182140 20190309_183221 thumbnail (1) thumbnail (2) thumbnail (3) thumbnail (4) thumbnail (6) thumbnail